워렌 버핏 골프 이야기 > 주식관련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주식관련 이야기

워렌 버핏 골프 이야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버핏
댓글 0건

본문

1990년대 워런 버핏은 한 미국 기업 최고경영자(CEO)와 골프를 했다.
그 CEO가 버핏에게 내기를 제안했다.
“이번 홀에서 당신이 2달러를 걸고 티샷을 해 홀인원을 하면 내가 1만달러를 주겠다.”

버핏은 그러나 정색을 하고 거절했다.
“나는 그렇게 확률이 낮은 도박은 안 한다”며 거절했다.
무안해진 CEO가 “그렇게 부자이면서 2달러 갖고 뭘 그러느냐”고 항변했다.

버핏의 답변은 이랬다.
“2달러로 투기를 하는 사람은 1만달러를 손에 쥐어줘도 마찬가지로 투기를 합니다. 이길 확률이 없는데 요행을 바라는 것은 투기꾼이나 할 짓이지 투자자가 할 일이 아니지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1건 1 페이지
  • RSS

검색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설문조사

결과보기

주식 투자금액은?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1:1문의 |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