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를 보지 말고 업체를 보고 투자하라 > 주식공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주식공부

장세를 보지 말고 업체를 보고 투자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xnwk

본문

"장세를 보지 말고 업체를 보고 투자하라" "모르는 주식엔 손대지 마라" 
미국 월가의 전설로 통하는 피터 린치와 워렌 버핏의 조언이다.
가치투자의 대가인 두 사람은 걸어온 길은 다르지만 주식투자 철학은 여러면에서
닮았다.


피델리티의 펀드매니저로 지난 1977년 2천만달러 규모에 불과했던 마젤란펀드를
13년만에 6백60배인 1백32억달러짜리 "대박 펀드"로 키워낸 피터 린치가 현역
시절 가장 강조했던 말은 "장세(場勢)의 좋고 나쁨을 따지지말라"는 것이다.


피터 린치는 그의 자서전적 소설인 "월가의 영웅"(One Up on Wall Street)에서
"이 한가지 사실을 독자에게 설득시킬 수 있다면 소임을 다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무리 똑똑한 전문가라도 장세 흐름을 정확히 예측하기는 힘들기 때문에
주식(장세) 보다는 기업을 보고 투자하라는 뜻을 담고있다.

보통 사람도 두뇌의 3%만 주식투자를 위해 사용한다면 월 스트리트의
전문가보다 더 잘할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피터 린치는 마젤란펀드를 운용하면서 주식을 보유한 지 3~4년차에 주로
수익을 낸 장기투자자였다.


세계적 투자회사인 벅셔 헤서웨이의 CEO(최고경영자)인 워렌버핏도
"정확한 데이터를 기초로 철저한 기업내용 분석을 통해 5년 이상 끈기를
갖고 장기 투자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워렌버핏은
주가가 오른다고 무턱대고 사지 말고 새로운 종목(모르는 종목)은 가급적 피하고
욕심을 버리고 인내심을 길러야 한다고 조언했다.

소수의 우량주에 집중투자하는 성향을 지닌 워렌버핏도 피터 린치처럼
이해하지 못하는 기업이나 신뢰하지 않는 기업에는 절대로 투자하지 않고
주가예측이나 경기전망 등은 따지지 않는다는 원칙을 고수하는 투자자다.

"우량주에 대한 장기투자" 원칙에서 서로 통하는 면이 있는 셈이다.
두 사람 모두 주식투자자가 가져야할 덕목으로 "참을성과 끈기"를 내세웠다.

섣부른 예측에 근거한 "대박 환상"을 버리고 기업의 내재가치와 성장성을
보고 저축하듯 끈기를 갖고 장기투자하라는 것이 그들이 들려주는 교훈이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주식 투자금액은?


그누보드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