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투자에서 제일 어려운 부문은 매도하는 것이다. > 주식공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주식공부

주식투자에서 제일 어려운 부문은 매도하는 것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gnrdido

본문

주식투자에서 제일 어려운 부문은 매도하는 것이다.

이익을 보고 있는 상태면 더 오를 것 같아서 팔기가 아쉽고, 손해를 보고 있는 상태라면 더욱 미련이 남아서 팔지 못한다.
하지만 무작정 매도하지 않는다고 능사가 아니다. 주식을 샀으면 반드시 매도해야 수익을 얻는 법.
나름대로 원칙을 세워두고, 그 원칙에 걸맞으면 철두철미 팔아버리는 것이 나중에 후회를 줄이는 길이다.
이것저것 생각하기 시작하면 한이 없고, 결과도 좋지 못하다.
원칙을 단순하게 만드는 것이 요령이다.

1. 매수가격에 비하여 8% 이상 하락하면 무조건 판다.  
손해보고 기분 좋은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하지만 8%라는 특정한 손절 기준을 정하고 기계적으로 따른다면 큰 손실을 막을 수 있다.
주식투자에서 실패한 사람들 대부분은 작은 수익을 조금씩 쌓아가다가 큰 손실 한 방에 거덜이 난다.
큰 손실을 피하는 것이 성공하는 비결이다.
8% 손실에 무조건 팔아버리는 원칙을 고수하면 최소한 "한 방"에 무너지는 일은 피할 수 있다.

2. 거래량이 줄어들면서 신고점을 경신하면 매도 타이밍이다.  

주가는 거래량의 그림자라고 할 정도로 거래량이 중요하다. 주가가 오르면 거래량도 느는 것이 정상이다.
거래량이 줄어드는데도 주가가 오르고 있다면 무언가 잘못돼가고 있다는 신호이다. 곧 정점이 다가왔다는 결정적인 증거다.
이럴 때는 앞뒤 가리지 않고, 일단 파는 것이 정답이다.

3. 거래량이 늘면서 하락세가 이어진다면 팔아야 한다.  
주가가 하락할 때에는 거래량이 줄어드는 것이 일반적이다.
팔면 손해이므로 투자자들이 선뜻 매물을 내놓지 않고, 그 결과 거래량은 감소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거래량도 늘고, 주가도 하락한다면 매우 우려할 만한 일이다.
주식시장에서 거래량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외국인이나 기관투자자들이 주식에서 발을 빼고 있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4. 단기간에 급등하면 차라리 적게 수익을 내더라도 팔고 본다.

불꽃의 마지막은 항상 화려한 법이다. 상승장세의 막바지는 엄청난 매수세의 열기와 급등으로 장식된다.
대중이 환호할 때, 그때가 바로 클라이맥스이다. 특히 단기간에 급등할 때야말로 대단히 위험하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주식 투자금액은?


그누보드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