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 린치의 칵테일 이론 > 주식공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주식공부

피터 린치의 칵테일 이론

페이지 정보

작성자 vlxjflswl

본문

피터 린치는 수년간 칵테일 파티에 참석하면서 그곳에서 사람들이
주식에 대해 주고받는 이야기를 통해 터득한 장세 읽는 법을 얘기한 적이 있다.
이는 크게 4단계로 나뉜다.

첫 번째 단계는 주가가 한동안 침체기를 지속해 아무도 주가가 다시 오르리라고 기대하지 않는 경우다.
칵테일 파티에 온 사람들이 그에게 다가와 직업을 물은 뒤 펀드매니저라고 대답하면 조용히 고개를 끄덕이곤 사라진다.
그보다는 치과 의사에게 옮겨가 충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모든 사람이 펀드매니저와 함께 주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보다는 치과의사나
영화배우와 이야기하기를 좋아한다면 그건 장세가 조만간 반전되리라는 징조.

두 번째 단계에서 사람들은 피터 린치의 직업을 듣고서 좀 더 머뭇거리다가 치과 의사에게로 간다.
파티에서 화제는 여전히 주식보다는 충치에 관한 것이 우세하다.
이때 증시는 바닥에서 15% 정도 상승해 있을 때라고 분석한다.
물론 대부분은 주식에 거의 관심을 두지 않는다.

세 번째 단계에는 주가가 바닥에서 30% 이상 올라가 있을 때다.
한 무리의 사람들이 피터 린치의 주변에 둘러선다.
몇몇 사람들은 그에게 어떤 주식을 사야 할 지 물어온다.
치과 의사마저 어떤 주식이 좋은 지를 묻는다.
파티에 참석한 모든 이들은 이미 주식에 돈을 투자하고 있고
주식시장에서 벌어진 일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네 번째 단계는 모두가 주식을 사놓고 남들이 자신의 주식을 사주기를 기다리는 시기다.
파티에 온 수많은 사람들은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종목에 대해 크게 `칭찬’을 늘어놓는다.
남들이 사주기를 바라면서 말이다.
주식시장이 오를 대로 올라 곧 흔들리기 시작한다는 징조라고 피터린치는 진단한다.

지나친 낙관론 또는 비관론은 투자자들의 기대 수익률을 왜곡하는 경향이 높다.
경기가 호황을 이루고 주식시장이 열풍에 휩싸이면 증권가는 금세 낙관론에 휩싸인다.
가까운 미래에 다가올지 모르는 어두운 전망을 내놓은 이들의 얘기는 설득력을 잃는다.
오로지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만 상황을 해석한다.
반대로 주식시장이 침체에 빠지면 사람들은 쉽게 비관론에 감염된다.
오히려 주가가 싸지고 장기적으로 보면 주식투자의 호기일 수도 있는데,
투자자들은 비관적 전망에 휩싸인 채 이성적 판단을 하지 않으려 한다.

단기적으론 어느 누구도 바닥은 알 수 없다.
하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선 무릎 정도는 짚어낼 수 있다는 말이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주식 투자금액은?


그누보드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