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성함정 > 주식용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주식용어

유동성함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주식용어

본문

유동성함정 (Liquidity Trap, 流動性陷穽) 

 

아무리 금리를 내려도 소비와 투자가 살아나지 않는 상태, 혹은 아무리 돈을 풀어도 추가적인 시장금리 하락으로 이어지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1929년 세계 경제 대공황 시절 돈을 풀었지만 경기가 살아나지 않음에 따라 ‘케인스’가 제기한 학설이다. 유동성 함정에 빠지면 금융당국이 금리를 아무리 내려도 기업들의 투자로 연결되지 않아 경기 부양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

 

유동성 함정은 단기적으로 금리가 매우 낮아 통화공급의 증가가 지출증가로 연결되지 않고 사람들의 화폐보유만 늘리는 상태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중앙은행의 정책금리가 낮아져 시중금리 하락으로 이어지면 기업은 싼 이자로 자금을 빌릴 수 있다. 그러면 사람들은 저축을 더 하기보다는 소비를 늘리게 된다. 

이렇게 되면 투자와 생산이 늘어나고 고용이 늘면서 소득도 늘어 소비가 증가한다. 이것이 다시 생산과 투자를 부추기면 경기가 상승하게 된다. 그런데 금리가 더 이상 낮아지기 어려운 수준까지 떨어지면 사람들은 현재 바닥인 금리가 언젠가는 다시 올라갈 것이라는 기대감에서 돈을 빌려 투자를 하거나 소비를 하기보다는 현금으로 보유하려는 성향이 강해진다. 

 

 

중앙은행이 금리를 내려 경기가 살아나야 정상인데 금융당국이 이자율을 아무리 내려도 기업들의 투자로 연결되지 않아 경기부양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 이렇게 유동성 함정에 갇히게 되면 통화정책의 효과는 시장에서 나타나지 않게 되고 상대적으로 재정정책이 더 효과적인 수단이 될 수 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8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주식 투자금액은?


그누보드5